행복만들기 > 행복한 결혼만들기 > 그리움의 감정 가정사랑학교
 
 
 행복한 부부만들기     행복한 결혼만들기     행복한 노후만들기     가족 건강만들기     좋은 부모되기     부부 성생활     임신과 태교     자녀교육   
 
   Home > 행복만들기 > 행복한 결혼만들기 
그리움의 감정
이름 관리자 작성일 13-11-19 14:11 조회 1,450
파일
링크
오늘은 우리가 우리의 중요한 감정 중에 하나인 그리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살아가다보면 문득 어머니, 아버지, 친구, 애인, 혹은 옛날의 누군가를 보고 싶다. 그 사람과 뭔가를 함께 하고 싶다. 수다를 떨고 싶다. 잠시 안겨서 쉬고 싶다. 함께 하고 싶다라는 그런 느낌들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들은 그런 감정을 그리움이라고 하지요.

이 그리움이란 감정은 기본적으로 1세 이전에 가장 핵심적인 감정입니다. 그때, 사람은 팔다리의 움직임이나 생각의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합니다.  대부분의 것을 부모가 알아서 해주어야 한다네. 배가 고파도 그냥 멍하게 있다가 배가 많이 고프면 그때야 뭔가 이상하고 힘들고 채워지지 않는 것이 있다는 것을 느껴 울게 됩니다. 그러면 어머니가 아이의 상태를 알아차려 먹을 것을 가져다 주면 만족하게 되지요. 또한 1세 정도의 아이가 멍하게 누워 있다가 보면 뭔가 심심해져서 변화가 있었으면 하는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아직 생각할 힘이 없기 때문에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가를 알 수 없게 됩니다. 설령 알 수 있다고 하더라도 팔다리가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에 스스로 움직여서 그것을 할 수가 없는 상태가 됩니다. 그러면 아이는  뭔가 찌부드하다는 느낌, 뭔가 새로운 것을 하고 싶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없기 때문에 아이는  으아앙 으아앙 하고 울게 되지요... 민감한 부모님이라면 아이가 새로운 자극이 필요하구나를 알아차려 업어준다든가? 일광욕을 시켜준다든가? 동화책을 읽어준다든가 하게 됩니다. 아이는 이런 과정을 통해서 자신이 아까 불편한 느낌이 들었던 것은 바로 새로운 자극, 신선한 공기, 적당한 몸의 움직임을 원했기 때문이였구나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리움이란 위와 같이 1세 이전에 자신의 팔다리를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고,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내어서 스스로 할 수 없을 때 아이들이 부모가 대신 그것들을 해주기를 바랄 때의 느낌이 바로 그리움이라는 감정입니다.
이 그리움이라는 감정은 그렇게 1세를 전후로 하여 형성되어 이후에 지속적으로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칩니다. 우리의 삶이 고달플 때나 버거울 때, 우리가 어릴 적에 우리를 대신하여 그분들이 해주었던 것처럼 우리의 문제를 대신하여 해결해주었으면 좋겠다라는 느낌을 가게 된단다. 이런 의미에서 그리움이라는 것은 아주 건강한 감정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리움이란 감정을 올바르게 이해하지 않고 그 감정에 빠져 있다면 그것은 우리의 삶을 허비하게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리움이란 바로 우리가 무엇인가를 해야 할 것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신호인데,  그 그리움 속에 담긴 우리의 욕구,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찾아서 계획하고 실행함으로서 만족을 얻어야 한다는 신호인데, 그 신호의 의미를 바로 깨닫지 못하고 그리워하다가 채워지지 않는다고 해서 짜증을 낸다면 그것은 나의 삶을 지치게 만들겠지 않겠습니까?
성인이 된 후에 많은 사람들은 그리움의 정체를 바로 알아서 그것을 지혜롭게 쓰기보다는 그것에 휘말려서 살아가기도 합니다. 성인이 된 후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할 수도 있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되면 그것을 어떻게 달성할 수 있는가를 계획하여 실행하고, 그것을 성취할 수 있는데, 그것을 하지 않고 늘 그 누군가가 와서 자신의 원함을 채워주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토요일 오후나 일요일 하루 종일 괜히 누군가가 보고 싶지 않았습니까? 친구일 수도 있고, 애인일 수도 있고, 또 누구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들이 지금 매우 바쁜 일이 있어서 시간을 함께 할 수 없을 때, 하루종일 방콕을 하거나 재미도 없는 TV를 이리저리 돌린 후에 저녁 때 괜히 그 사람이 미워지고 하루를 맥없이 허비한 자신에게 짜증날 때가 없었습니까?

만약 그런 일이 자주 있다면, 당신은 그리움을 잘못 활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럴 때 가만히 당신 안을 들여다 보십시오. 당신은 지금 당장 무엇을 하고 싶은가를 찾아보십시오.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고 계획하고 실행하십시오. 그런 후에 바빴던 친구, 애인, 부모님에게 전화를 해서 오늘 나 이렇게 신나게 지냈다라고 말해주십시오. 그들은 당신으로 인하여 저녁 때쯤에 새로운 활기를 느낄 것입니다.

 
 

TOTAL 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 친구 관리자 2013-11-19 1566
18 가장 중요한 것 관리자 2013-11-19 1489
17 비둘기 사나이 관리자 2013-11-19 1578
16 나침반 관리자 2013-11-19 1508
15 친밀감 관리자 2013-11-19 1486
14 좋은 아버지가 되는 12가지 비결 관리자 2013-11-19 1507
13 중년의 화목한 부부 생활을 위하여 관리자 2013-11-19 2762
12 분노와 결혼생활 관리자 2013-11-19 1640
11 위대한 유산 관리자 2013-11-19 1513
10 그리움의 감정 관리자 2013-11-19 1451
9 최고의 훈련소 관리자 2013-10-25 1473
8 나는 당신이 필요하다고 말하라 관리자 2013-10-25 1650
7 사랑은 배우는 것입니다 관리자 2013-10-25 1567
6 친구는 당신의 또 다른 얼굴입니다 관리자 2013-10-25 1479
5 행복한 가정 만들기 관리자 2013-10-25 1662
 1  2  
가정사랑학교소개    |    찾아오시는길    |    온라인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가정사랑학교  |  대표자:송기배  |  사업자등록번호:128-80-1018  |  서울시 강서구 염창동 271번지
Tel:02-2668-1007 / Fax:02-2668-8291  |  E-mail:kbs8291@hanmail.net
Copyright(C) home119.org  All rights reserved.
ູ κθ ູ ȥ ູѳĸ ǰ θDZ κμȰ ӽ۱ ڳ౳